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획] 폐기물의 마지막 종착지, 매립지

도시의 몸집이 지금처럼 커지기 이전에는 폐기물을 주로 빈 공터에 쌓아두거나 소규모로 태워 처리했다. 대표적인 예가 서울 마포구에 있던 난지도 쓰레기매립지다. 서울시민이 버린 폐기물이 1978년부터 15년간 쌓인 끝에 ‘난초와 지초가 가득한 섬’ 난지도는 98m 높이의 세계에서 가장 높은 쓰레기 산이 됐다. 이렇게 폐기물을 오염...(계속)
글 : 김소연 기자 과학동아 lecia@donga.com

과학동아 2021년 06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21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