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노벨상, 미시 세계를 탐하다

올해 노벨 과학상은 유례없이 작은 데 주목했다. 양자역학이 지배하는 초미시 세계(물리학상)는 물론, 세포 사이의 대화를 이어주는 메신저 센서 분자의 구조(화학상), 그리고 체세포의 시간을 거꾸로 돌린 역분화 줄기세포(생리·의학상)가 주제다. 하나 같이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세계다. 하지만 파급효과까지 작지는 않다. 양자를 분리·포...(계속)
글 : 윤신영, 이정훈, 이우상 기자

과학동아 2012년 11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2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