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1 당신의 '수학 혈액형'

수학 불안과 혐오 극복하는 법

당신의 당신의

“나는 여러 가지를 함께 읽고 있어. 한 가지만 공부하면 그렇지 않아도 피곤한 두뇌를 더 지치게 만들거든. 읽어도 전혀 머리에 들어오지 않을 때는 대수와 삼각함수를 풀지. 수학은 부주의와 실수를 용납하지 않기 때문에 문제를 풀다보면 집중력이 좋아져.”1886년 폴란드의 과학자 마리 퀴리가 친척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분이다. 그는 복잡하게...(계속)

글 : 신방실 weezer@donga.com
도움 : 이동흔 서울 남강고 progauss@hanmail.net

과학동아 2007년 04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7년 04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