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류멸망시나리오② 10km급 천체가 떨어져 겨울이 찾아왔다

한때 인류는 소행성을 곡물(Ceres)과 지혜(Pallas), 사랑(Eros)의 신의 이름으로 불렀다. 소행성 하나하나에 인류를 풍요롭게 하는 존재나 가치를 투영했다. 그러나 오늘날 소행성은 인류를 파멸로 이끌지 모를 두려운 존재로 여겨져 풍요 대신 멸망과 관련된 이름이 붙곤 한다. 2004년 발견된 소행성 ‘아포피스(Apophis)’...(계속)
글 : 박영경 기자
도움 : 김명진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 선임연구원

과학동아 2022년 0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22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