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특집] 땅에 묻혀있던 하늘이 드러나다

일성정시의는 세종대왕의 명을 받아 장영실, 이천, 정인지, 정초  등의 과학자가 만든 시계입니다. 해시계와 별시계의 기능을  하나로 모아서 낮과 밤의 시각을 측정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죠.  일종의 주야간 겸용 시계인 거예요. 그런데 최근 일성정시의에  대한 새로운 소식이 들려왔어요. 과연 무슨 일일까요? &nbs...(계속)
글 : 윤태인 기자 수학동아 yoon_taein@donga.com

수학동아 2021년 09호
이전
다음
1
수학동아 2021년 09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