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융복합파트너@DGIST] 미지의 물질 특성 양자 상태로 밝힌다

 대표적인 2차원 물질인 그래핀은 한때 ‘꿈의 소재’로 불리며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연구돼 왔다. 그런데 그래핀을 소재가 아닌 전혀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는 과학자가 있다. 2월 4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나노물질 양자소자 연구실에서 만난 김영욱 신물질과학전공 교수는 그래핀을 비롯한 2차...(계속)
글 : 이병철 기자 과학동아 alwaysame@donga.com
사진 : 이규철

과학동아 2021년 04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21년 04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