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1. 의식과 무의식이 빚은 1만 개의 언어, 표정

 울음을 터뜨리며 태어나기 때문일까. 사람은 웃고 화내고 울고 기뻐하면서 표정으로 감정을 표현한다. 남의 표정을 보고 감정을 읽을 수도 있고, 알게 모르게 의사소통을 하기도 한다. 때로는 수 마디 말보다 단 하나의 표정이 훨씬 더 많은 것을 전한다.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은 실험참가자 230명에게 행복과 슬픔, 공포, 노함, 놀람, 역겨움 등 2...(계속)
글 : 이승철 동국대 일산병원 artprs@naver.com
이미지 출처 : GIB, Aude Olivia

과학동아 2016년 10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6년 10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