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물속에선 문어가 제일 잘나가

영국 사우스햄턴대 가브리엘 웨이머스 박사팀이 문어를 닮은, 세상에서 가장 빠른 수중 로봇을 선보였다. 문어는 몸속에 물을 채웠다 이를 내뿜는 방식으로 물속에서 빠르게 움직인다. 연구팀은 문어처럼 자유자재로 늘어날 수 있는 소재로 로봇 몸통을 만들었다. 로봇은 물을 채워 몸을 부풀린 뒤 뒤쪽 방향으로 물을 발사하고, 이어 몸통이 빠르게 수축해서 가속도를 얻는...(계속)
글 : 송준섭 과학동아 joon@donga.com
이미지 출처 : 사우스햄턴대

과학동아 2015년 03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5년 03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