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상상을 초월하는 별난 동물 이야기

지금까지 궁금증을 가졌을 만한, 또는 감히 상상조차 못했을 만한 동물에 대한 수수께끼가 있다. 목도 길고 다리도 긴 기린은 머리를 하늘로 들었다가 땅으로 내릴 때 피가 머리에 쏠려 어지럽지 않을까. 고래의 나이는 귀에 들어 있는 귀지를 보면 알 수 있다는데, 사실일까. 천적이 보기에 빈 방처럼 보이도록 속임수를 써서 집을 짓는 새도 있을까.기린은 키가 5m...(계속)
글 : 이정아 zzunga@donga.com

과학동아 2010년 0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