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라이브러리









‘깜지’ ‘빽빽이’ 성적에 도움 안돼

‘깜지’ ‘빽빽이’ 성적에 도움 안돼



책의 내용을 반복해서 빼곡히 적는 일명 ‘깜지’가 공부에 그리 효과적이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UC어바인 마이클 야싸 교수는 반복적인 학습이 오히려 공부를 방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밝히고 그 결과를 ‘학습과 기억’ 7월 16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을 두 집단으로 나눈 뒤 두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그림 하나를 보여줬다. 이 때 한 집단에게는 그림을 한 번만 보여줬고, 다른 집단에게는 세 번을 보여줬다. 그 뒤 그림에 대해 서술하라고 했다. 두 번째는 같은 실험을 한 뒤 그림의 세부 사항을 조금 바꾼 그림을 보여 주고 같은 그림인지 물어봤다. 예를 들어 모자를 쓴 소년 그림에서 모자의 색이나 무늬를 바꾸는 식이었다.


실험 결과 그림을 세 번 본 경우가 한 번 본 경우보다 그림에 대해 더 잘 기억하고 있었다. 하지만 세부를 바꾼 그림을 찾는 두 번째 실험에서는 오히려 세 번 본 경우 더 많이 틀렸다. 야싸 교수팀은 그 이유를 ‘잔상의 경쟁이론’에서 찾았다. 장기적인 기억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뇌의 해마가 기억을 불러올 때 매번 세부가 조금씩 다른 이미지를 불러온다는 이론이다. 이 경우 반복해서 기억을 되새기면 오히려 매번 다른 기억이 떠올라 원래의 기억이 왜곡될 수 있다.


야싸 교수는 “반복학습에는 한계가 있다”며 “반복학습을 도와줄 수 있는 다른 방법을 보완하면 학습효율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내용이 궁금하신가요?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500(500원)이 필요합니다.

2014년 08월 과학동아 정보

  • 송준섭 기자

🎓️ 진로 추천

  • 심리학
  • 교육학
  • 의학
이 기사를 읽은 분이 본
다른 인기기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