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라이브러리









주목! 한국 수학계를 이끌 차세대 수학자는?

최근 눈에 띄는 연구로 주목받고 있는, 앞으로 한국 수학계를 이끌 젊은 수학자를 소개했습니다. 이분들처럼 우리나라 수학자들이 지속적으로 세계 주요 문제에 도전한다면 머지않아 필즈상 수상이 가능한 업적도 나올 것으로 기대합니다.

 

 

연구 분야 : 편미분방정식

수상 : 최연소 젊은과학자상(2016), 한국을 빛낼 젊은 과학자 30인 선정(2016)

 

오성진 교수는 18세에 한국과학영재학교를 졸업하고, 20세에 역대 최고 학점으로 KAIST 수리과학과를 조기 졸업했습니다. 그 후 25세인 2013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수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오 교수는 2014년 전하나 스핀을 가진 구형 블랙홀의 불완전성을 ‘양-밀스 방정식’으로 증명해 수학계 주목을 받았습니다. 양-밀스 방정식은 시간에 따라 유한 속도로 퍼져나가는 비선형 방정식 중 하나예요. 이 연구로 오 교수는 최연소로 2016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만 40세 미만 유망한 과학자에게 수상하는 젊은과학자상(대통령상)을 받았습니다. 양-밀스 방정식, 아인슈타인 방정식 등 우주의 비밀을 밝히는 연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연구 분야  : 편미분방정식, 유체역학

수상 : 퍼트남 콩쿠르 입상(2010),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대학원, 자코버스 펠로우십(2017), 포스코사이언스펠로(2019)

 

정인지 교수는 물이나 기름처럼 밀도의 변화를 무시할 수 있는 비압축성 유체에 관한 오일러 방정식을 연구합니다. ‘오일러 방정식’은 100만 달러 상금(한화로 13억 원)이 걸린 밀레니엄 문제인 ‘나비에-스토크스 방정식’과 관련이 깊습니다.

 

정 교수는 불규칙하게 움직이는 공기의 흐름인 난류 현상과 관련이 깊은 주제인 유체의 특이점 형성과 유체의 불안정성과 관련한 동역학 등을 연구합니다.

 

2020년에는 응용수학 최고 학술지인 ‘순수 및 응용수학저널(CPAM)’에 논문을 게재하는 등 좋은 연구를 계속해 펼치고 있습니다.

 

 

연구 분야 :  편미분방정식, 미분기하학

수상 : 젊은수학자상(2020)

 

밀레니엄 문제 중 유일하게 풀린 ‘푸앵카레 정리’와 관련한 연구는 필즈상 텃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이 문제에서 주요 성과를 낸 네 명의 수학자가 필즈상을 받았습니다.

 

최경수 교수는 이러한 푸앵카레 정리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리찌 흐름’ 등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푸앵카레 추측은 4차원만이 미해결 난제로 남아 있는데요. 4차원에서 이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리찌 흐름의 안정된 특이점을 분류해야 합니다. 최 교수는 2018, 2019년에 본인이 일부 증명한 3차원의 결과를 바탕으로 4차원에서 안정된 특이점 분류 연구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연구 분야  : 수리물리학, 기하위상수학

수상  : 젊은수학자상(2016)

 

서로 다른 수학 분야를 연결하는 것이 최근 수학 연구의 방향입니다. 김현규 교수는 수리물리에서의 다양한 수학적 대상을 미분기하학, 대수기하학, 위상수학, 대수학, 조합론 등 다양한 분야와 연결지어 연구합니다. ‘모듈라이 공간’이라고 부르는 기하 구조를 연구하는데 수학의 여러 분야들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기 때문이에요.

 

김 교수는 본인의 연구를 ‘우주의 신비’를 밝히는 작업이라고 말하는데요. 10여 년간 2차원 곡면을 연구했고, 최근에는 이를 발전시켜 3차원 공간을 연구합니다. 이 연구는 거울대칭이론, 물리학 등 다른 분야 연구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답니다.

2022년 08월 수학동아 정보

  • 손인하 기자

🎓️ 진로 추천

  • 수학
  • 물리학
  • 컴퓨터공학
이 기사를 읽은 분이 본
다른 인기기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