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계’ 한 마디로 40년을 건너다 │ 문자판 기술자 이재원 씨

경륜의 40년 장인 I 문자판 기술자 이재원 씨의 ‘화학실험실’

“초침이 분리되지 않도록 축을 빼야 하잖아. 그래서 내가 이렇게 (장치를) 만든 거야. 요걸 축에 쏙 끼운 다음에 당기면 다른 부품이 망가지지 않지.”“아, 여기 구멍이 축이랑 맞물리는 거야?”1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운스퀘어. 정미사 문을 열자 열띤 대화가 들려왔다. 정미사를 운영하는 문자판 기술자 이재원...(계속)

과학동아 2022년 0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22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