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르스보다 탄저균

경기도 오산 한미합동기지에 살아있는 탄저균이 배달됐다. 탄저균은 대표적인 생화학 테러 물질로 치사율이 80%에 이르고 공기 중으로 전파된다. 고온, 냉동 환경에서도 분말 포자 상태로 10년 이상 살아남는다. 중동에서 들어온 메르스(MERS) 바이러스보다 훨씬 무시무시한 존재인 셈이다. 불필요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전쟁용 살상무기가 홈쇼핑에서 주문한...(계속)
글 : 과학동아
이미지 출처 : [일러스트] 미디어카툰 장재혁

과학동아 2015년 07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5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