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내면의 조율사, 언어

우리 속담에 “말 한 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살다 보면 그 말이 맞는다는 걸 실감할 때가 꽤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 접촉사고가 나면 운전자들은 누가 더 기세등등하게 보이나 내기라도 하는 사람처럼 차에서 내리기 일쑤다. 재미있는 건 그러다가도 어느 한쪽이 “선생님, 놀라셨죠?”하고 나가면 상대방...(계속)
글 : 양창순 양창순신경정신과 원장, 대인관계 연구소 소장 mind-open@mind-open.co.kr

과학동아 2010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