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다기망양과 미로

‘달아난 양을 찾는데 길이 여러 갈래로 갈려 있어 양을 잃었다’는 뜻의 다기망양(多岐亡羊)은 학문의 길이 다방면으로 갈려 진리를 찾기 어려움을 비유하기도 하고, 어떤 일에 대해 방침이 많아 앞으로 나아갈 바를 모를 때 사용하는 사자성어다. 이를테면 국제정세가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모르겠다고 할 때,‘국제정세는 다기망양&rsq...(계속)
글 : 이광연 한서대 수학과 교수 gylee@hanseo.ac.kr

과학동아 2009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9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