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패션70s VS 패션00s

디자인, 디지털로 진화하다

디지털 염색용 프린터에서 원단에 디자인이 찍혀 나오고 있다. 원단을 필요한 만큼 나눠 부분별로 다른 디자인을 찍을 수 있어 효율적이다.디지털 염색용 프린터에서 원단에 디자인이 찍혀 나오고 있다. 원단을 필요한 만큼 나눠 부분별로 다른 디자인을 찍을 수 있어 효율적이다.

윙~윙~, 철커덕. 좁은 공간에 가득 들어찬 거대한 기계들이 굉음을 내며 쉴 새 없이 돌아간다. 분주히 움직이는 사람들의 작업복은 염료가 튀어 온통 형형색색 물들어 있다. 염료 냄새가 진동한다.디자이너 지망생인 고준희(김민정)와 더미(이요원), 패션계의 대모 장봉실(이혜영)이 그려내는 드라마 ‘패션70s’이 한창 주가를 올리고...(계속)

글 : 임소형 sohyung@donga.com
사진 : 박창민 petitnez@dreamwiz.com
이미지 출처 : 유한킴벌리

과학동아 2005년 08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5년 08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