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누이좋고 매부좋은」 공생 이야기

생물계에서는 어제의 적이 오늘의 친구

곤충과 꽃. 꽃들은 번식을 위해 곤충과 가깝게 지낸다.곤충과 꽃. 꽃들은 번식을 위해 곤충과 가깝게 지낸다.

한때는 포식 피식관계였다가 구원(舊怨)을 청산하고 공생관계로 돌아선 생물들이 자연계에는 허다하다.공생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곧 개미와 진딧물의 관계를 연상하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진딧물은 열심히 수액(樹液)을 빨지만 거기서 얻은 당분은 진딧물에게 그리 필요한 것이 아니다. 이 당분은 농축된 후 항문을 통해 배출된다. 이것을 '감로'라고...(계속)

글 : 김학렬 고려대 생물학과

과학동아 1991년 10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1년 10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