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뻐꾸기, 알 맡기려고 생김새도 진화

스스로 알을 품어 키우지 않고 개개비나 붉은머리오목눈이 같은 다른 새의 둥지에 알을 몰래 낳고 가는 얌체, 뻐꾸기. 이런 뻐꾸기가 남의 둥지에 알을 더 쉽게 낳기 위해 새매(큰 사진)를 닮은 모습으로 진화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어요.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연구팀은 뻐꾸기의 생김새에 대한 개개비의 반응을 연구했어요. 그 결과 새매를 닮은 뻐꾸기는 개개비 둥지에...(계속)
글 : 현수랑
기타 : 정준규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외

어린이과학동아 2011년 09호

태그

이전
다음
1
어린이과학동아 2011년 09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