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화보] 미생물 접시 안에 파도가 친다면

젤리를 탱글탱글하게 만들어주는 우뭇가사리(아가)가 미생물에게는 안락한 안식처가 된다. 페트리접시(배양접시) 안에 아가 배지를 담아 배양하면 금세 알록달록한 미생물 군락이 피어난다. 때로는 누군가의 초상화가 되기도, 작가의 애달픈 심정을 표현하는 작품이 되기도 한다. 매년 미국 미생물학회가 주최하는 ‘아가 아트 콘테스트(Agar Art Contes...(계속)
글 : 이영애 기자
사진 : American Society for Microbiology
디자인 : 이햔철

과학동아 2021년 07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21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