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수학 퍼즐에 빠진 철학자, 마틴 가드너의 삶

흔히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까지의 시기를 벨 에포크(Belle Epoque)라 부른다. 이성에 대한 낙관적인 사고가 지배했던 이 시기는 인기 매체마다 늘 수학퍼즐이 등장하고, 이를 푸는 것이 하나의 유행처럼 번지던 때였다. 수많은 퍼즐 작가들이 탄생했으며 이 가운데에 특히 미국의 샘 로이드와 영국의 헨리 듀드니가 발군의 실력을 자랑했다. 이들의 작품은...(계속)
글 : 박부성 경남대 수학교육과 교수 puzzlist@gmail.com

과학동아 2010년 07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