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여기는 아라온호, 남극 대륙이 눈앞에 보인다”

한국 첫 쇄빙선 아라온호 김현율 선장 위성 인터뷰

한국의 첫 쇄빙선 아라온호가 1월 18일 남극해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12월 18일 인천항을 떠난 지 꼭 32일째 되는 날이다. 아라온호는 새해 벽두 새벽을 태평양에서 맞았다. 김현율 선장(52·사진)을 비롯해 아라온호의 선원과 극지연구소 소속 연구원 28명은 이른 아침 떡국을 나눠 먹으며 임무 성공을 기원했다. 지난 1월 8일 아라...(계속)
글 : 박근태 kunta@donga.com

과학동아 2010년 0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0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