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열 나는 반도체, DNA로 해결한다

타임도메인 나노기능소자연구단

반세기 전 첫선을 보인 당대 최고의 스포츠카‘페라리’의 명성은 현재도 자자하다. 진화를 거듭한 차체와 엔진이 내뿜는 가공할 속도는 많은 남성 운전자에게 페라리를 ‘한 번쯤 몰고 싶은 차’로 만든 이유가 됐다.의외인 점은 ‘달리기’에 집중한 페라리의 속도가 수십 년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사실...(계속)
글 : 이정호 sunrise@donga.com

과학동아 2009년 11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9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