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문근영도 몰랐던 졸음 쫓기 비법

'올빼미족'은 꼭짓점 댄스 춰라

“이번 응원에서는 새벽잠이 제일 관건이에요.”최근 TV 광고에서 노란 체육복 차림의 영화배우 문근영은 ‘하나 둘 짝짝짝, 둘둘 짝짝짝’ 구령에 맞춰 ‘국민체조’를 선보이며 졸음을 쫓아낸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은 태극전사의 경기를 보기 위해 밤을 새야 하는 날이 많기 때문이다. 첫 경기인 토...(계속)
글 : 이현경 uneasy75@donga.com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외

과학동아 2006년 06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6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