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히틀러와 과학자

히틀러와 과학자히틀러와 과학자

1930년대는 참으로 우울한 시기였다. 전세계적으로 대공황이 일어나 빵과 일자리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거리를 메웠다. 20세기 최고의 풍운아인 히틀러는 인종주의에 뿌리를 둔 제3제국을 세워 유럽을 삼키려 했고, 미국은 이를 피해 망명해온 고급 과학자들을 수혈하는 기쁨을 누렸다....(계속)

사진 : 동아일보 조사연구팀
글 : 홍대길

과학동아 1999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9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