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잠수함 만드는데 매혹 조선공학 개척에 평생을 바치다

김재근(金在謹·68)서울대명예교수는 1920년 평남용강에서 태어나 경성대 예과 이과와동 이공학부 기계과를 졸업, 서울대교수, 미MIT연구원, 한국선급협회회장, 조선학회장을 지냈다. 현재 학술원부회장이며 저서로는 김재근(金在謹·68)서울대명예교수는 1920년 평남용강에서 태어나 경성대 예과 이과와동 이공학부 기계과를 졸업, 서울대교수, 미MIT연구원, 한국선급협회회장, 조선학회장을 지냈다. 현재 학술원부회장이며 저서로는

일제는 군함의 구조와 설계를 배울 수 있는 조선과에 한국인의 입학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았다.●- 조선학을 배울 수 없었던 한국인필자는 일제시대에 태어나서 그들의 교육을 받으며 자라났으므로 당시의 사정부터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일제치하에서 우리는 끝내 우리 자신의 대학을 갖지 못했다. 지금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의 전신인 연희전문학교와 보성전문학교가 고작...(계속)

글 : 김재근

과학동아 1988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88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