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몸집만 한 정자 저장한 갑각류 화석 발견

자신의 몸집만큼이나 큰 정자를 몸 안에 저장하고 살았던 생물이 있었다는 사실이 발견됐다.독일 루드비히 막시밀리안스대 레나트 마츠케-카라즈 박사팀은 “갑각류의 일종인 개형충 하르비니아 미크로파필로사(Harbinia micropapillosa)의 1억 년 전 화석을 3차원입체영상촬영기술로 내부를 관찰한 결과 막 짝짓기를 마치고 정자로 차 있는 상태의...(계속)
글 : 임소형 sohyung@donga.com

과학동아 2009년 07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9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