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 길이 4㎞ 레이저 간섭계로 미세진동 추적한다

3세대 중력파 검출장치

아인슈타인 사진과 함께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도고 있는 최초의 충격파검출기. 이 알루미늄 원통은 1957년 웨버에 의해 만들어졌다.아인슈타인 사진과 함께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도고 있는 최초의 충격파검출기. 이 알루미늄 원통은 1957년 웨버에 의해 만들어졌다.

너무나 약해 검출하기 힘든 중력파. 세계의 천체물리학자들은 이를 검출하기 위해 쌍둥이 LIGO를 비롯 지구촌 곳곳에 중력파검출기를 건설하고 있다."중력파를 잡는데는 1등이 없다. 데이터가 정확한지는 다른 안테나에서 같은 시간의 것을 비교해 보아야 한다. 중력파를 누군가가 독점하려고 한다면 인류는 영원히 중력파를 검증할 수 없을 것이다." ...(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93년 1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3년 1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