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국 중부의 터줏대감 황새

습지대나 물가에서 홀로 고고하게 노니는 이 텃새는 조용하고 경계심이 강한 새다.습지대나 물가에서 홀로 고고하게 노니는 이 텃새는 조용하고 경계심이 강한 새다.

습지대나 물가에서 홀로 고고하게 노니는 이 텃새는 조용하고 경계심이 강한 새다.옛말에 슬기로운 백성들이 사는 곳에는 금수 또한 아름답다고 했다. 자연보호의 필요성이 드높게 외쳐 지고 있는 요즘 이 옛말이 지닌 뜻의 오묘함을 다시 되새기게 된다.필자가 동물원에서 동물 가족과 더불어 살아왔던 세월이 20여년이다. 그동안 참으로 많은 동물가족들과 희로애락을 같이...(계속)

글 : 김성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수의학

과학동아 1990년 0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0년 0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