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분자도 뭉치면 강하다

개성만점 신세대 분자 만드는 나노설계사

친수성과 소수성 부분으로 이뤄진 분자가 차곡차곡 쌓여 만들어진 초분자를 편광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 단국대 화학과 조병기 교수의 작품이다.친수성과 소수성 부분으로 이뤄진 분자가 차곡차곡 쌓여 만들어진 초분자를 편광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 단국대 화학과 조병기 교수의 작품이다.

촛불을 든 사람이 하나둘 모여든다. 어느새 광화문 사거리를 가득 메운 촛불.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모인 수많은 사람들이 한 목소리로 이라크 파병 반대, 미군 탱크에 깔려 숨진 여중생 추모 등을 이야기한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는 ‘촛불집회’가 폭력시위 없이 다수의 의견을 전달하는 한 방법으로 자리잡았다.최근 일본의 한 시위대가 &ls...(계속)

글 : 임소형 sohyung@donga.com
이미지 출처 : 연세대 화학과 초분자나노조립체연구단 외

과학동아 2005년 06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5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