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자존심의 승리인가, 무모한 도박인가

미·소의 우주개발 싸움으로 인류의 달 착륙 앞당겨져

“한 인간에게는 보잘 것 없는 한 발자국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입니다.”“한 인간에게는 보잘 것 없는 한 발자국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입니다.”

“한 인간에게는 보잘 것 없는 한 발자국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입니다.”한국 시간으로 7월 21일은 미 우주 비행사 닐 암스트롱과 에드윈 알드린을 태운 이글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지 35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글호를 실은 아폴로 11호가 케네디 우주센터를 출발해 달의 궤도 진입에 성공한 다음 날의 일이었다. 지구촌은 그야말로 감...(계속)

글 : 박진희 가톨릭대 생활과학연구소 jiniiibg@hanmail.net

과학동아 2004년 07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4년 07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