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목성·혜성 대충돌 '황홀한 우주쇼'

일렬로 늘어난 슈메이커-레비 혜성 파편들. 본래 슈메이커-레비 혜성은 하나였으나 지난 92년 7월 목성에 너무 가까이 접근, 20여개로 산산조각나는 불운을 겪었다.일렬로 늘어난 슈메이커-레비 혜성 파편들. 본래 슈메이커-레비 혜성은 하나였으나 지난 92년 7월 목성에 너무 가까이 접근, 20여개로 산산조각나는 불운을 겪었다.

 1천년만에 한번 일어날까 말까한 혜성-목성 충돌을 볼 수 있었던 우리는 진정 행운아인지 모른다. 한여름밤, 우주공간에서 벌어졌던 슈메이커-레비의 목성 충돌 장면을 되돌아본다.  지난 7월17일부터 6일간 많은 이들이 밤잠을 설쳤다. 전례없는 무더위 때문이기도 했지만 1천만년에 한번 일어날까 말까하다는 밤하늘의 우주쇼를 보기 위해...(계속)

사진 :
글 : 서영아

과학동아 1994년 08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94년 08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