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베일을 벗은 소련의 군항도시 블라디보스토크(Vladivostok)

시가지의 일부.중앙에 보이는 동상은 「소비에트 투사의 상」이다.그 저쪽에 많은 배가 정박해 있는 곳이 골든혼이다.시가지의 일부.중앙에 보이는 동상은 「소비에트 투사의 상」이다.그 저쪽에 많은 배가 정박해 있는 곳이 골든혼이다.

반세기 이상 장막에 가려져 있던 소련의 극동 최대도시가 바야흐로 활짝 열리려 하고 있다. 그 첫걸음으로 대형 화객선 숄로호프호가 그곳에서 우리나라에 왔다. 그 도시의 모습을 살펴본다.소련은 새로운 외교정책의 하나로 수십년 전부터 지금까지 외국인에게 개방을 금지해온 소련 태평양함대 모항 블라디보스토크를 개방하게 된다고 지난 9월초 소련 공산당 기관지 이즈베스...(계속)

글 : 동아일보사 편집부

과학동아 1988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1988년 1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