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200년만의 환생, 프랑켄슈타인

 

“눈 좀 떠봐요. 이렇게 보낼 수는 없어!”
외침은 수술실을 공허하게 울렸다. 그는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아니, 아무런 반응도 할 수 없었다는 표현이 정확했다. 팔, 다리, 심장, 얼굴이 산산조각 나버렸기 때문이다. 시간이 없었다. 조용히 실험 장비를 꾸렸다. 200년 전 소설 ‘프랑켄슈타인’에서는 그야말로 소설 같은 일이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의학과 생체공학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했다.

“그러니 여보, 조금만 기다려. 내가 다시 살아 움직이게 해줄게.”

 

 

 

▼관련기사를 계속 보시려면?

 

Intro. 200년만의 환생, 프랑켄슈타인

[팔과 다리 만들기] 팔 이식, 전자의수 무엇을 원해요

[심장과 생식기 연결하기] 당신의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들겠어

[눈,코,입 심기] 내가 보이나요,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피부, 머리카락 붙이기] 당신 머리카락을 쓸어 주고파

[transplant] 그는 나에게 고마워할 것이다

글 : [기획·글] 이영혜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8호
과학동아 2018년 08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