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별의 단발마’ 항성풍의 정체는

 죽어가는 별이 내는 마지막 비명일까. 태양처럼 중간 정도의 크기와 밝기를 지닌 별은 사라지기 직전, ‘강한 항성풍’이라고 하는 강력한 먼지 바람을 내뿜는다. 항성 대기에서 생긴 먼지가 빛에 실려 멀리 날아가는 현상으로 태양풍의 1억 배 이상 강하다. 약 1만 년 동안 지속되는데, 그 사이에 별 전체 질량의 절반이 날아가 별은...(계속)
글 : 윤신영 ashilla@donga.com

과학동아 2012년 05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2년 05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