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4 인간과 기계의 경계가 무너진다 ... 우리의 선택은?

지난 3월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4대 1로 이긴 사건을 두고, 여러 반응이 쏟아졌다. 영화 ‘터미네이터’의 디스토피아를 떠올린 사람도 있고, 인공지능의 현재 수준이 아직 그 정돈 아니라며 놀란 마음을 달래준 전문가도 있었다.그 중 필자가 가장 흥미롭게 느낀 반응은 다음이다. “알파고는 이성은 있지만 감성이 없다. 하지만 이...(계속)
글 : 신상규 이화여대 이화인문과학원 skshin@ewha.ac.kr
이미지 출처 : Victor Grigas(W), Public domain, GIB

과학동아 2016년 06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6년 06월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