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바다의 셜록에 도전하다 수중과학수사

물은 죽음의 이유를 숨긴다. 2012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한 익사체 323구 중 무려 132구(41%)가 자살인지 타살인지, 사고사인지 구분할 수 없는 죽음이었다. 수중시체는 다른 변사체에 비해 신원과 사인을 밝히기가 유독 어렵다. 그동안 물속은 과학수사의 영향력이 닿지 않는 오지였다. 최근 이 철옹성에 균열이 생겼다. 물에서 증거를 찾는 &lsqu...(계속)
글 : 변지민 과학동아
이미지 출처 : PSAI KOREA

과학동아 2016년 0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6년 0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