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1. 우리 몸에는 프랙탈 나무가 자란다

인체 곳곳에 숨어 있는 프랙탈 구조는 자연과 닮았다. 온몸에 뻗어 있는 혈관은 하천을, 폐를 이루는 폐포는 포도송이를 닮았다. 자연에서 프랙탈은 대개 하천처럼 물질을 흘려보낼 때 장애물을 피해 저항이 없는 곳으로 길을 내거나, 눈꽃송이처럼 하나의 결정핵에서 사방팔방으로 자라날 때 나타난다. 산호처럼 바닷물과 닿는 접촉면을 늘리기 위해 구불구불 자라는 경우도...(계속)
이미지 출처 : 일러스트 | 강공

과학동아 2016년 1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6년 1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