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2 한국인이 제안한 미스터 입자3

‘힉스 이후’를 책임진다

1977년 7월 미국물리학회지(피지컬리뷰레터스)에는 4쪽짜리 논문이 하나 실렸다. 글쓴이는 미국 국립페르미연구소의 벤자민 리 박사와 스탠퍼드대 물리학과의 스티븐 와인버그 교수였다. 와인버그 교수는 10년 전인 1967년, 피터 힉스 교수 등이 발견한 힉스 메커니즘을 이용해 우주의 물질과 힘의 근원을 설명한 표준모형의 근원을 닦은 논문을 쓴 당대 최고의 물리...(계속)
글 : 윤신영 과학동아 ashilla@donga.com
이미지 출처 : 이한나, ,고려대박물관 - 동아일보, 브라운대, PRL, CERN, 윤신영, 워싱턴대

과학동아 2014년 01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4년 01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