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김장, 글로벌하게 절이고 과학으로 버무리다

늦은 오후, 마트에서 온 배달원은 가져온 물건을 끊임없이 내려놓았다. 배추, 무, 파 같은 갖은 채소가 작은 언덕마냥 쌓였다. 사실 그 어떤 것보다도 겨울을 알리는 첫 번째 소리는 엄마가 이틀을 꼬박 공을 들이는 ‘김장’일게다. 과연 이틀 만일까. 그제는 윗집 김장, 어제는 할머니 댁 김장, 내일은 우리 김장…. 다람쥐가 ...(계속)
글 : 글, 진행 오가희 | 도움 세계김치연구소 solea@donga.com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과학동아 2013년 12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3년 12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