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I. 불안이 몰고 온 현대의 비극, 스트레스

9월 15일 토요일 저녁 8시. 사무실.“아아, 혼이 나갈 정도로 피곤하다. 안 되는데. 아직 기획기사가 남았는데.”사무실에서 트위터에 이런 문장을 남겼다. 정말 피곤했다. 잠시 의자에 기대 있다가 자신도 모르게 기절하듯 잠이 들었다. 퇴근하던 디자이너가 깨워서 겨우 정신을 차렸다.전날까지 한 주 내리 야근을 했지만 ‘피로&...(계속)
글 : 윤신영 ashilla@donga.com
이미지 출처 : istockphoto, 위키피디아

과학동아 2012년 10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2년 10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