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ntro. 타이타닉에서 크루즈까지

타이타닉호의 비극이 일어난 지 이달로 100년 됐다. 기억으로 전해오는 사고의 고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 동안 과학자들은 바다 깊이 가라앉은 타이타닉의 선체를 찾고, 유품을 인양하고, 잠수정을 내려 보내 모습을 촬영했다. 가라앉은 각도와 위치, 재료를 통해 당시 상황도 역추적했다. 과거에만 머무른 것도 아니다. 인명 안전을 위한 국제 협약을 만들고 항법 ...(계속)
글 : 고호관, 윤신영
이미지 출처 : STX그룹, REX

과학동아 2012년 04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2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