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폭설과 혹한에서 전원 살아 귀환하라!

한국 우주인, 겨울철 생존훈련 '생생' 현장

고산(왼쪽)씨와 러시아 우주인 노비츠키 올레크가 겨울철 생존훈련을 받는 도중 발이 무릎까지 빠지는 눈숲에서 길을 찾고 있다.고산(왼쪽)씨와 러시아 우주인 노비츠키 올레크가 겨울철 생존훈련을 받는 도중 발이 무릎까지 빠지는 눈숲에서 길을 찾고 있다.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4일까지 한국 첫 우주인 고산 씨와 예비우주인 이소연 씨가 러시아에서 겨울철 생존훈련을 받았다. 지구로 귀환하던 소유즈 우주선이 추운 산악지대에 불시착할 경우를 대비한 훈련이다. 2박3일 동안 고립무원의 설원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인 이들의 훈련과정을 밀착 취재했다. 영하 15℃에서 비스킷으로 연명러시아 모스크바에서...(계속)

글 : 안형준 butnow@donga.com

과학동아 2008년 03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08년 03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