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잠든 무덤에서 깨어나

발해 덮은 黃史를 걷어내고

유물 발굴의 길은 멀고도 험하다. 내리쬐는 햇볕 아래 구슬땀을 흘리며 작업 중인 발굴단.유물 발굴의 길은 멀고도 험하다. 내리쬐는 햇볕 아래 구슬땀을 흘리며 작업 중인 발굴단.

중국 당(唐)나라의 역사책 ‘신당서’(新唐書) 발해전에서는 발해의 영토가 5경(京) 15부(府) 62주(州)라고 설명한다. 그 15부 중의 하나가 바로 발해의 주요 수출품이었던 말의 특산지로 유명한 ‘솔빈부’(率賓府)다. 지금으로 따지면 연해주 우수리스크 일대다.솔빈부를 가로질러 동해로 흘러드는 강이 있다. 이 강...(계속)

글 : 이효종 EBS hyojlee@ebs.co.kr

과학동아 2006년 08호

태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06년 08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