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2. 잘 살고 있니? 고기공장에 갇힌 가축

야생 맷돼지(앞쪽)와 살코기가 많은 돼지 랜드레이스를 비교했다. 야생 맷돼지는 민첩하게 움직여야 하므로 몸이 짧고 앞쪽이 발달했다. 랜드레이스는 움직일 필요가 없어 몸집이 비대하고, 고기가 많은 뒤쪽이 발달했다.야생 맷돼지(앞쪽)와 살코기가 많은 돼지 랜드레이스를 비교했다. 야생 맷돼지는 민첩하게 움직여야 하므로 몸이 짧고 앞쪽이 발달했다. 랜드레이스는 움직일 필요가 없어 몸집이 비대하고, 고기가 많은 뒤쪽이 발달했다.

우리 곁에 있어야 할 가축이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한반도의 절반에만 소, 돼지, 닭 등 2763만 두의 가축이 산다는데 도대체 어디에 있는 걸까. 우리 곁을 떠난 가축의 이야기를 나눠보자.  어렸을 적 농촌에서 자란 나는 여러 동물들과 함께 살았다. 소여물을 주기 위해 날마다 볏짚을 잘게 잘랐다. 가족들이 먹고 남은 음식물은 모두 돼지...(계속)

글 : 김종립 jlkim00@donga.com
이미지 출처 : 동아일보

과학동아 2011년 05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1년 05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