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웃음 가스’로 만든 테라헤르츠 레이저

테라헤르츠파는 주파수가 0.3THz(테라헤르츠·1THz는 1조 Hz)에서 3THz에 이르는 전자기파다.  X선 에너지의 100만분의 1 수준으로 세포의 구조를 볼 수 있어 미래 전파 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개발된 테라헤르츠파 광원은 아주 적은 폭의 특정 테라헤르츠만 생성할 수 있어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계속)
글 : 조혜인 기자 과학동아 heynism@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12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9년 12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