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검시관의 사건 노트]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

작지만 중요한 미세증거물

 법과학의 선구자로 불리는 프랑스의 에드몽 로카르는 많은 사람이 크고 잘 보이는 증거물에 집중한 것과 달리 작아서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증거물에 주목했다. 미세한 먼지와 흙, 금속 파편 등을 감정해 범인이 현장에 있었으며 피해자와 함께 있었음을 성공적으로 입증했다. 이는 현재 과학수사 분야에서 미세증거물이라는 중요한 개념으로 자리 잡았다. 검시 분...(계속)
글 : 김대열 경북지방경찰청 검사조사관
글 : 신용수 기자 과학동아 credits@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08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9년 08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