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새야, 박쥐야? 새로운 공룡 화석 발견

 그간 새와 박쥐는 독립적으로 진화했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었다. 뼈의 구성과 모양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5년 깃털과 날개막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 새와 박쥐의 특징을 동시에 보유한 공룡 화석 ‘이(Yi qi)’가 발견되면서 이 학설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왕 민 중국과학원 고척추동물고환경연구...(계속)

과학동아 2019년 06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최근 2년내 기사 유료).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9년 06호 다른추천기사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