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소행성 탐사 전성시대, 류구부터 파에톤까지

2월 말, 일본의 소행성 탐사선 ‘하야부사(Hayabusa) 2’는 태양계의 낯선 소행성 ‘류구(Ryugu)’의 표면에 널린 자갈과 흙을 담는 데 성공했다. 4월에는 류구의 표면 아래의 흙을 파헤쳐 귀환 캡슐에 넣는다. 우리나라는 최근 국내외 관측시설 8대를 이용해 매년 12월 지구를 향해 유성우를 뿌리는...(계속)
글 :  문홍규 한국천문연구원 우주과학본부 책임연구원
에디터 : 김진호 기자

과학동아 2019년 04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학동아 2019년 04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