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302g 초미숙아, 169일 만에 퇴원

 서울아산병원은 302g의 초미숙아로 태어난 이사랑 양이 169일 간의 치료를 마치고 7월 12일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밝혔다. 이 양은 국내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은 아기로 기록됐으며, 전 세계에서도 26번째로 가장 작은 아기로 기록될 전망이다.이 양은 산모의 임신중독증으로 인해 임신 24주 5일 만에 태어났다. 일반적으로 1kg 미만의 ...(계속)
글 : 서동준 기자
이미지 출처 : 서울아산병원

과학동아 2018년 08호
이전
다음
1
과학동아 2018년 08호 다른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