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뉴스] ‘유전자 가위’로 유전병 유전자 교정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유전병을 치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 연구팀은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대 교수팀과 공동으로 인간배아에서 비후성 심근증의 원인이 되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로 교정하는 데 성공하고, 그 결과를 ‘네이처’ 8월 3일자에 발표했다.

 

비후성 심근증은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선천적인 심장 질환으로, 500명 중에 한 명꼴로 발생한다. 연구진은 유전자 교정을 통해 비후성 심근증 변이 유전자가 자녀에게 유전될 확률을 50%에서 27.6%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

 

기존에는 정자와 난자를 수정시킨 뒤 유전자 가위를 주입해, 같은 배아에서도 유전자가 교정되지 않은 세포가 섞여있는 모자이크 현상이 발생했다. 연구팀은 정자와 난자에 유전자 가위를 동시에 주입해 유전자 교정의 정확성을 높였다.

 

doi:10.1038/nature23305

글 : 최지원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9월호
과학동아 2017년 09월호 다른추천기사